국악이야기

공연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는 자연국악학원 입니다. > 국악이야기 > 공연
 
작성일 : 17-05-15 15:59
서울돈화문국악당 기획공연 <국악의맛>
 글쓴이 : 자연국악학원
조회 : 591  
  - 명불허전(名不虛傳) 국악 명인들이 펼치는 격조 높은 무대 <국악의 맛>, 다시 돌아오다
  - 총 8회 동안 판소리부터 굿까지 다양한 국악 무대 선보여

세종문화회관이 운영하는 서울돈화문국악당(예술감독 : 김정승)은 녹음이 우거지는 여름의 초입, 관객들의 입맛을 만족시킬 공연을 준비한다. 6월 9일(금)부터 7월 1일(토)까지 진행되는 기획공연 <국악의 맛>은 다양한 음식으로 한상 가득 차려진 한정식처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인명창들의 풍성하고 다채로운 무대로 꾸며진다. 총 8회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는 정가, 연희, 정악, 산조, 판소리, 민요, 굿 총 7개 분야의 명인들이 참여하여 전통국악의 다양한 매력을 모두 담아내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.
김경배, 김영기 명창과 국내 정상급 연주자들이 부르는 정가 무대 <나랏소리 나랏노래 (6월 9일)>와 정악연주단체 정농악회의 유려하고 장엄한 정악 연주를 들을 수 있는 <바른소리 울울창창(6월 16일)>는 우리음악의 정갈하고도 깊은 맛을 전한다. 사물놀이의 대표 아이콘 김덕수와 그의 부인이자 한국무용가인 김리혜는 춤과 장단이 함께 어우러지는 연희무대 <춤 속에 장단있네(6월 10일)>를 올리며 국악의 강렬하고 화려한 맛을 선보인다.
<허튼소리 호호양양(6월 17일)>에서는 판소리고법 보유자 김청만 명인의 장단에 맞춰 원장현의 대금산조, 김일륜의 가야금산조, 이태백의 아쟁산조, 오경자의 거문고산조 무대가 이어져 국악의 진미를 느낄 수있다.
정회석 명창의 판소리 무대 <보성소리 섬세웅건 (6월 23일)>에서는 심청가 초입부터 부녀이별 대목까지를, 김일구 명창의 <국창소리 돈화광명(6월 30일)>에서는 애끊는 심청부녀의 뒷이야기를 전한다. 유지숙 명창의 민요 무대 <서도소리 다정다감(6월 24일)>에서는 우리 소리의 구수하고도 토속적인 맛을 느낄 수 있다. 마지막으로 박환영 명인과 한국음악앙상블 풍류가 진도사람들의 희노애락이 담긴 ‘진도씻김굿’으로 7월 1일(일) <국악의 맛> 대미를 장식한다.
<국악의 맛>은 서울돈화문국악당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, 관객을 위한 다양한 할인혜택도 준비된다. 특히, 한복을 입고 오면 50%할인된 10,000원에 관람할 수 있는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. 오랜 세월을 두고 무르익은 장처럼 깊이 있는 국악의 참맛을 즐길 수 있는 <국악의 맛>은 금요일 오후 8시, 토요일 오후 5시에 공연하여, 관객들의 주말 저녁을 풍성하게 채워준다. (티켓 : 전석 2만원, 문의 :서울돈화문국악당 02-3210-7001~2)

 
   
 

상호명 : 자연국악학원 | 사업자등록번호 : 119-91-53809
주소 : 서울시 금천구 시흥동 904-21호 2층 자연국악학원 | TEL : 02-805-1400
copyrightⓒ2014 자연국악학원 all rights reserved.
Quick menu